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생활밀착형 작은도서관 만들기 나선다
자료사진

17개 공공도서관 자료 구입에 28억원 사용 

용인시가 생활밀착형 작은도서관을 운영하기 위해 올해부터 106곳을 대상으로 지원에 나선다. 용인시가 밝힌 2018년 용인시 작은도서관 지원 계획(안)을 보면 시는 이달부터 12월까지 총 2억5900여만원을 들여 사립 99곳과 공립 7곳 총 106곳을 대상으로 우수작은도서관 운영 및 독서환경 조성비를 지원한다. 

세부 내용을 보면 작은 도서관 내실강화를 위해 60곳을 선정해 도서 및 물품 구입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독서 문화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강사 지원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19곳을 지정해 무더위와 혹한기 쉼터로 지정 냉난방기 기기를 지원한다는 전략도 세웠다. 

용인시는 또 운영자 역량강화를 통한 전문성 증대를 위해 타 시·군을 방문해 벤치마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도서관 홍보를 위한 도서관 지도를 제작해 배부할 예정이다. 
작은도서관으로 등록될 수 있는 조건은 건물면적 33㎡ 열람석은 6석, 장서는 1000권 이상이어야 한다.

용인시는 다양한 작은도서관 지원으로 이용자 만족도 증가 및 이용율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인에서 운영되는 작은도서관의 경우 평균적으로 7161권의 장서를 소유하고 있으며 이는 전국 뿐 아니라 경기도 전체 평균 6654권보다 많다.

면적과 좌석 수는 107.86㎡에 31석으로 전국 평균 108㎡과 28.8개와 비슷한 규모다. 

그런가하면 용인시는 중장기 장서 확중 종합계획에 맞춰 올해 28억원에 이르는 도서관 자료를 구입한다. 예정수량은 총 22만90점으로 이중 97%에 해당하는 21만4400여점은 도서이며 나머지 5600점은 영상자료 등 비도서 자료다. 이에 용인시는 시민 1인당 장서 2권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용인 장서 현황을 보면 총 16개 도서관에 183만6500여권의 장서가 있으며 이는 1인당 1.83권에 해당된다. 구입 장서를 주제별로 보면 문학분야가 44.5%로 가장 많으며, 사회 역사 분야가 각각 14.1%%와 8.6% 정도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