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자전거무상대여 용인 경전철 활성화 도움 될까?

경전철 활성화 방안으로 자전거를 활용하기로 방향을 잡은 용인시가 자전거무상대여사업을 추진하고 나섰다. 자전거 무상대여를 통해 경전철 활성화와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이겠다는 취지다. 여기에 쓰지 않고 버려진 자전거를 기증받아 재활용하겠다는 목적도 붙였다. 

3월부터 시행을 계획하고 있는 자전거 무상대여 사업은 경전철 15개 역사 자전거 거치대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자전거를 50대 수집해 수리한 뒤 무상으로 대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는 또 공공근로 모집을 통해 수리 인력을 2명 확보해 자전거를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수리인력 확보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봤다. 시 관계자는 대여·반납 방법이나 수리인력 운영 방식 등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시의 경전철 활성화를 위한 자전거 활용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시는 지난해 하반기 경전철에 자전거를 갖고 탈 수 있는 요일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경전철과 자전거를 연계해 활성화될 경우 역사 주변에 자전거를 이용한 문화 공간까지 만들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하지만 경전철 내 자전거 전용 경사로가 없다는 점과 경전철이 단칸으로 운행돼 공간 여유가 없다는 점은 자전거를 활용한 경전철 활성화에 한계가 있음을 드러냈다. 

이번 자전거 무료대여 사업 역시 경전철 활성화에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미지수다. 시는 경전철 역사와 이용자 자택 또는 직장을 연결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역사 주변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 조성이 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어떻게 이용률을 높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또 자전거를 무상으로 대여 받은 사람들이 경전철을 이용하도록 할 수 있는 연계 방안 마련도 현재로서는 쉽지 않다. 자전거를 대여해 준다는 이유로 평소 경전철을 이용하지 않던 사람의 발길을 돌릴 수 있느냐에 대한 의문이 남기 때문이다. 여차하면 자전거 무상대여가 본래 의도를 벗어난 선에서 반납 지연이나 안전사고 등 부작용만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결국 시가 경전철 활성화를 위한 방안의 방향을 잘못 잡은 게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자전거를 통한 경전철 활성화에 대해 한계가 있음이 계속해서 지적되고 있지만 다른 방안을 찾지 못하고 연이어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사업 추진 초기 단계로 역사별 자전거 거치대 조사 등이 이뤄지고 있다”며 “아직 자전거 기부도 거의 받지 못한 실정으로 읍면동에 최근 공지를 보낸 상태다. 추후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하고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