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
평창동계올림픽 밝힐 성화 용인을 달리다기부천사 백암 황규열씨 첫 주자

장애인 수영 권현 경전철 타고 봉송
봉송 67일째 10개 구간 97명 참여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용인구간 첫 주자로 백암 황규열씨가 나섰다.
수영선수 권현씨기 이색봉송 주자로 나서 용인경전철로 성화를 봉송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환하게 밝힐 성화가 6일 용인시민들의 환영 속에 용인 도심을 달렸다. 지난해 11월 1일 인천공항을 출발한 지 67일째다. 수원에서 옮겨온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는 6일 오전 10시30분 수지구청에서 출발해 오후 6시30분 포곡읍 에버랜드 카니발광장까지 61.3km를 달리며 올림픽 열기를 고조시켰다.

이날 봉송주자는 올림픽 조직위가 선정한 92명과 용인시가 추천한 5명 등 모두 97명이 참여했다. 용인 구간 봉송 첫 주자는 70대 기부천사 처인구 백암면 황규열씨가 맡았다. 황 씨는 수지구청 앞 광장에서 수지체육공원 방향으로 200m를 달렸다. 황씨는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대한민국의 발전을 염원하는 마음으로 달렸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 성화봉송 주자가 기흥역 구간을 달리고 있다.

봉송은 주자가 직접 달리는 주자 봉송(5개 구간), 차량으로 이동하는 차량 봉송(2개 구간), 지역특색을 살린 이색 봉송(1개 구간), 주 행사에 연계한 소규모 봉송단인 스타이더 봉송(2개 구간) 등 4개 유형, 10개 구간에서 진행됐다.

지역특색을 살린 이색봉송은 경전철에서 진행됐다. 장애인 수영선수인 권현 씨가 봉송 주자로 나서 경전철에 탑승 용인시청역~전대‧에버랜드역 6.3㎞ 구간을 이동했다.

수지구청을 출발한 성화는 수지구청 주변을 돈 뒤 기흥구 보정동 은솔공원으로 이동해 분당선 신갈역→경전철 기흥역→한국민속촌→경기도박물관→용인시청사→용인중앙시장→운동장․송담대역 앞을 지나 포곡읍 에버랜드에 도착했다.

성화봉송을 보기 위해 나온 시민들의 환영
성화봉송 주자들이 손을 흔들어 용인시민들의 환영에 인사하고 있다.
성화봉송 주자들이 올림픽 성공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정찬민 시장과 김중식 시의회 의장이 최종 성화주자인 이태현 교수와 함께 성화에 점화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