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2018 용인, 웃음과 꿈이 넘치라!

 

사람의 표정은 그의 현재를 보여준다. 용인시청 눈썰매장을 찾은 세 살배기 민서연(사진) 양도  마냥 즐겁다. 2018년 한 해, 행복한 웃음보다 더 큰 바람이 있을까. 서연 양의 어머니 김은경(31, 이동읍 천리) 씨의 소원은 이렇다. “가족들 건강하고 행복한 게 우선이죠. 물론 이웃사람들도요.” 용인시민 모두, 서연 양의 저 해맑은 웃음 같길….

우상표 기자  spwoo@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상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