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시, 김장철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점검

오는 30일까지 중대형마트, 전통시장 100여곳 대상

용인시는 원산지표시 특별점검에 앞서 20일 중앙시장 상인회와 함께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용인시는 김장철을 맞아 고춧가루, 배추, 젓갈류 등의 농‧수산물에 대해 시민명예감시원 등과 함께 20일부터 원산지표시 특별점검에 들어갔다.

점검대상은 양념류, 젓갈류, 김치류 제조‧가공업소와 이를 판매하는 백화점, 중‧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100여곳이다. 시는 저가의 수입재료를 고가의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속이는 행위, 국산과 수입산을 혼합해 국산으로 위장 판매하는 행위, 원산지 미표시 및 표시방법 위반 등의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하고 있다.

시는 점검 결과 경미한 위반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사안일 경우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처분‧고발 등의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용인시는 20일 처인구 김량장동 중앙시장에서 담당공무원, 시민명예감시원, 상인회 등이 참여해 상인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원산지 표시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위생과 이동호 원산리관리팀장은 “김장철 특수를 노린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 등에 대해 꾸준히 지도단속을 실시해 올바른 유통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