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김재일 용인시 초대 제2부시장 취임

“시민중심 행정 위해 소통할 것”
 

용인시는 지난달 공모절차를 통해 선정한 김재일 초대 제2부시장<사진>이 6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 부시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시장님을 잘 보좌해 시정철학인 ‘사람들의 용인’을 구현하는데 저에게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중심의 행정을 펼치기 위해 소통과 화합에 앞장서서 현장에서 답을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용인시에는 동서 불균형과 교통체증 해소, 기흥구 분구, 송탄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시민체육공원 활성화 등 당면한 현안들이 많다”며 “이러한 현안을 해결하고 용인을 대한민국 최고의 도시로 만드는데 열정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 부시장은 일부에서 이번 채용이 정치적 판단이라는 지적을 염두에 둔 발언도 이었다. 김 부시장은 “저는 한 때 정치를 했던 사람이다. 지금은 정치를 완전히 접었고, 앞으로도 정치를 하지 않을 것이다. 부시장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시장님을 잘 보좌하는 것”이라며 “시장과 시민, 의회, 중앙정부, 산하기관, 그리고 공직자 간의 소통을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신임 제2부시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코리아타임스 사회부·경제부 기자, 시사저널 워싱턴특파원·정치부장, 대한건설협회 상임감사, 한국감사협회 제9대 회장 등을 역임하는 등 각계 각층에서 폭넓은 활동을 펼쳐왔다.

용인시는 인구 100만 대도시에 진입함에 따라 제2부시장을 개방형직위로 신설해 지난달 11~17일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4명의 응시자를 대상으로 면접과 심사를 마치고 김 부시장을 최종 선정했다. 임기는 2년이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