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용인 지곡동 콘크리트 혼화제 연구소 갈등 전국 이슈로 등장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등 전국 단위 단체 동참

기자회견 참석자들이 지곡동 콘크리트 용인연구소 공사 중단 및 인허가 취소를 촉구하고 있다. <관련영상 보기>

지곡초등학교 뒷산으로 불리는 부아산에 건립중인 콘크리트 혼화제 연구소(업체 측 콘크리트용 계면활성제 연구소)를 둔 시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2년 넘도록 이 사업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제기해온 주민들이 지난해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재결 이후 전열을 가다듬고 용인시에 공사 중단 및 관련 인·허가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26일 지곡동 주민을 비롯해 전국단위 시민환경단체 등 60여 단체는 콘크리트 용인연구소 공사 중단 및 인‧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의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업체 측 건폐율 축소 법률 위반 △설계도 은폐 △수중양생조 용량 축소 △연구소 운영방안 거짓작성 △ 폐수처리장 은폐와 폐수발생량 축소 △허위 설계변경 △보전녹지에 건축될 수 없는 불법 건축 등의 의혹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근거를 설명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 사업은 업체가 2009년 9월 건축을 추진했으나 용인시가 보전산지, 급경사지형, 주민안전 우려 등을 이유로 2010년 반려시켰고 이후에도 두 번이나 취소했던 사업”이라고 주장하며 “용인시는 (업체가) 2014년 1월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사전재해영향성 검토 의견 및 주민설명회 등에 따른 조치계획 등 미이행 시 도시관리계획이 취소 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용인시가 이 공사를 즉각 중단시키고,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밝혀낼 것을 요구하며 “용인시가 직접 검찰에 업체를 고발조치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용인시가 또다시 묵인할 경우 우리가 업체 및 용인시를 함께 검찰에 고발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함께 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대표 김인국 신부는 “일부 사람들만 고군분투하는 줄 알았다. 여러분 대단하다 함께 뛰고 있는 전문가 역량 성의도 훌륭하다”라며 “여기 온 것은 여러분이 하고 있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다는 것을 전하고 싶어서다”고 말을 꺼냈다. 

김 신부는 이어 “산 하나를 지키기 위해 싸우는 것이 아니다. 어느 회사와 싸우는 것도 아니다. 부도덕한 어느 지자체장을 적으로 싸우는 것도 아니다. 그 이상의 것과 싸우고 있다”라며 “생명을 거스른 타락한 자본과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적과 싸우고 있다. 그래서 이 승리는 여러분의 것만 아니다. 희망이 싹 트고 있는 대한민국 명운을 걸고 싸우는 것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이겨주실 부탁한다”고 격려했다. 

지곡동 주민이 이 사업과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편 콘크리트 용인 연구소 건립과 관련해 용인시는 지난해 주민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건축허가를 취소했지만 같은 해 경기도행정심판위원회가 용인시의 허가 취소를 취소할 것을 재결해 업체가 본격적인 공사를 진행하게 됐다.

이에 주민들을 비롯해 지역 시민환경단체는 인허가 관련 기관을 찾아 지속적인 의혹제기를 한데 이어, 최근에도 용인시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는 등 반대 의지를 이어가고 있다.

최병성 씨는 “용인시가 당장 공사 중단을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기자회견에서 밝힌 의혹을 바탕으로 업체를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며 “(시가 공사 중단 하지 않는다면) 공무원도 함께 고발할 것이며 경기도 행심위가 너무나 명백한 사안을 잘못 재결한 것이기에 재결집행 가처분을 통해 공사를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혀 관심이 모아진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