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기획/특집
진단) 첫 단추 잘못 낀 용인시민체육공원-주경기장 짓는 데만 14년 걸렸다

국내·외 경기 유치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명분…근시안적 접근

입지 부적정·사업비 과다 지적 
불구 강행…반쪽짜리 준공 눈 앞

본격적인 운영을 앞두고 있는 용인시민체육공원 전경

용인경전철과 함께 ‘돈 먹는 하마’로 지목된 용인시민체육공원. 반쪽짜리 주경기장 완공이 3개월밖에 남지 않았지만 경기장 시설에 대한 종합적인 활용방안부터 경기장 주변 교통문제까지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다. 이에 본지는 용인시민체육공원이 왜 추진됐는지, 추진과정에 대한 문제는 없었는지, 완공을 앞두고 있는 시민체육공원 이용에 문제는 없는지, 체육공원 활용을 위한 방법은 없는지 등 현재 실태를 진단하고 활성화를 방안을 모색해 보고자 한다. 

처인구 삼가동 28번지 일원에 조성되고 있는 시민체육공원은 공원이라 하기에 어울리지 않는다. 올해 12월 말 완공 예정에 있지만 3만7155석 규모의 관람석과 수익시설, 주차장을 갖춘 주경기장일 뿐이다. 그마나 1단계 사업계획 운동장부지에 있던 보조경기장(1800석 규모)은 용인경전철로 인한 재정난으로 추진조차 하지 못했다. 결국 3000억원이 넘는 시민들의 혈세를 들여 제대로 활용조차 못하는 대규모 경기장 하나만 덩그러니 들어서는 것이다.

◇추진 배경= 용인시민체육공원은 언제부터, 왜 추진이 됐을까. 용인시민체육공원은 20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용인은 택지개발 위주의 각종 개발에도 불구하고 정작 기반시설은 인근 도시에 비해 열악했다. 당시 용인시는 경전철사업, 하수종말처리장, 기흥호수공원, 자연휴양림 등 대규모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다. 지금은 용인시민체육공원으로 명칭이 변경됐지만 명칭 변경 전인 ‘용인레포츠공원 조성사업’도 기반시설 확충을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명분으로 추진됐다. 

시는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문화·체육·휴식공간의 욕구에 따라 스포츠와 레저시설을 갖춘 랜드마크적인 공원 조성이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당시 체육계의 요구가 컸다는 후문이다. 용인도 도민체전이나 전국체전 등 국내·외 스포츠 행사를 개최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었다.

◇구체적인 재원대책 없어= 문제는 재원이었다. 이에 당시 이정문 전 시장은 용인경전철, 용인레포츠공원, 하수종말처리장 등 대규모 사업에 대해 민간업자 들어올 수 있는 수익기반을 마련해주는 민자유치를 통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용인레포츠공원도 그 중 하나였다. 용인경전철과 함께 당시 용인시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된 용인레포츠공원은 79만여㎡(24만평) 부지에 주경기장과 실내체육관, 실내수영장 등 체육시설과 실내스키장, 암벽등반장, 파크골프장 등 체육공원으로 계획됐다.

24만8000여㎡의 운동장에는 쇼핑센터 등을 갖춘 주경기장, 유스호스텔 등을 갖춘 보조경기장, 빙상장 등을 갖춘 실내체육관, 스포츠센터 등을 갖춘 실내수영장이 계획됐다. 당시 추정사업비만 4100억이 넘었는데, 이중 3700억원을 공공부문, 400억원을 민간부문으로 충당하겠다는 복안을 내놓았다. 토지보상비는 1500억여원이었지만 사업비와 토비보상비는 운동장 외에 체육공원을 포함한 것이어서 실효성 논란이 제기됐다.

◇근시안적 입지 결정= 사업규모나 재원 대책도 문제지만 입지에 대한 문제제기도 있었다. 입지 부정적 논란을 빚고 있는 현 시민체육공원은 2004년 1월 입지 후보지로 선정됐다. 용인시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속도로와 구상단계에 있던 제2경부고속도로, 분당선 연장과 용인경전철 건설시 관내와 수도권 접근성이 양호하다는 게 이유였다. 당시 공사 중이었던 동백지구와 문화복지행정타운이 입지하고 있다는 것도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그러나 동백지구 입주 후 교통문제뿐 아니라 전체 토지 중 60%가 임야인데다 사유지가 90%가 넘어 향후 조성사업시 토지보상비 비율이 높을 것이란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시는 행정타운 조성에 따른 시너지효과, 경전철 통과에 따른 역사 도입 등의 효과를 내세우며 삼가동 부지를 확정했다. 인구 100만 시대에 대비한 레저·스포츠공간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됐다. 결국 시는 2005년 3월 기본계획 최종보고를 거쳐 그해 8월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 후 이듬해 3월 개발행위허가 제한 지역으로 묶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