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용인시, 정부에 기흥구 분구 공식 건의

정찬민 용인시장, 김부겸 장관 초청 간담회서
수원‧고양시장과 참석…대도시 역차별 해소 요청

인구증가로 행정사무 과부하 상태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기흥구 분구가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8일 국회의원회관 식당에서 열린 행정안전부장관 초청 ‘100만 이상 기초자치단체 역차별 해소를 위한 간담회’에서 용인시 현안을 김부겸 장관에게 공식 건의했다.

정 시장은 특히 이 자리에서 김 장관에게 기흥구 분구와 일부 면의 읍 승격을 정식 건의했다.
정 시장은 “기흥구는 인구가 42만명을 넘었고, 일부 면은 인구가 급증하고 있어 주민들에게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불편이 많은 실정”이라며 “급증하는 행정수요를 충족하고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분구와 일부 면의 읍 승격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용인시는 인구 100만명을 대비해 기흥구 분구를 추진하고 있었지만 지난 정부가 난색을 보여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지방분권을 위한 개헌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 일각에서는 분구 현실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날 3개시 시장들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역차별 해소를 위해 △지방재정 자립을 위한 재정분권 △대도시 명칭 및 법적지위 부여 △중앙권한 및 사무의 지방이양 등 행정·재정권한 조정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100만 대도시들이 요청한 문제들을 모두 테이블 위에 놓고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기도에서 인구 100만명이 넘는 기초자치단체장인 염태영 수원시장, 최성 고양시장 등이 함께 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