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보급률 0% 원삼·백암에 도시가스 공급된다

용인시, 삼천리와 보급확대 협약 
내년부터 2021년까지 설치
원삼 1550세대 등 2400세대 혜택 

도시가스가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는 처인구 원삼면과 백암면 지역에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도시가스가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시는 18일 원삼면사무소에서 정찬민 시장과 도시가스 공급사업자인 ㈜삼천리와 도시가스 안민호 삼천리 사업운영본부장이 도시가스 보급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와 삼천리는 도시가스 공급계획을 수립해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간 도시가스 볼모지인 처인구 원삼·백암면 지역에 총 54km(중압관 18.3km, 저압관 35.7km)에 이르는 도시가스 공급관을 설치할 계획이다. 도시가스 공급관은 원삼면 좌항리, 사암리, 고당리, 두창리를 거쳐 백암면 백암리까지 이어진다.

총 사업비는 220억원으로 삼천리와 용인시, 수용가인 주민 등이 분담하게 된다. 용인시는 사업비의 40%를 부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가스 공급관이 설치되면 원삼면 전체 가구의 35%인 1550세대, 백암면 전체 가구의 25%인 850세대 등 모두 2400세대가 도시가스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처인구 읍·면지역의 도시가스 보급률은 4개동(93.5%)을 제외하고 54.6%에 불과한 실정이다. 특히 남사면은 7.0%에 불과하고 원삼면과 백암면은 도시가스 공급률이 0%로 읍·면 지역 간 차이도 큰 상태다.<표 참조>

기후에너지과 장태석 에너지관리팀장은 “도시가스가 공급되면 현재 대두분이 사용하는 난방유와 심야전기 등의 난방방식에 비해 연간 27억원 가량의 난방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특별 보급 외에 도시가스 공급 계획에 따라 시행하고 있는 도시가스 보급은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용인시 전체 도시가스 보급률은 82.6%이며 기흥구와 수지구가 각각 85.7%, 88.6%에 이른다. 기흥구는 신갈오거리와 상하동 일부, 수지구는 동천동 지역 주민들이 도시가스 공급 요청을 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