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처인구 고림동 양지천 인공생태습지 쓰레기더미 방치

집중호우로 떠 내려와
각종 생활쓰레기 가득

경안천 지류인 양지천 고진천교 아래에 조성된 생태습지에 각종 쓰레기가 1주일 넘게 방치돼 있다.

장마철 국지성 집중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 처인구 양지천 고진천교 아래 인공생태습지가 쌓여가는 생활쓰레기로 제 기능을 상실하고 있다. 특히 하천 상류에서 떠내려 와 습지를 가득 덮고 있는 쓰레기더미가 1주일 넘게 방치돼 있어 하천 오염을 부추기고 있다.

용인시는 2011년 초 처인구 고림동 일원 양지천 고진천교~양지천과 경안천 합류부 750m 구간 1만9200㎥ 규모로 인공생태습지를 조성했다. 그러나 25일 고림동 인공생태습지를 확인한 결과 용마초 앞 고진천교 아래 습지에는 스티로폼을 비롯해 페트병, 캔, 병 등 각종 생활쓰레기로 가득했다. 생태습지를 관찰할 수 있도록 설치한 데크 주변 곳곳에는 각종 생활쓰레기는 물론 교통사고 시 충격 완화용으로 사용하는 5~6개의 안전펜스도 보였다.

27일 고림동 생태습지를 다시 찾았지만 습지에 쌓인 쓰레기더미는 그대로 였다. 습지 근처에 사는 한 주민은 “23일 내린 집중호우뿐 아니라 15~16일 내린 장맛비로 양지천 상류에서 쓰레기가 떠내려 온 것 같다”며 “습지와 데크에 가로 막혀 쓰레기가 계속 쌓이고 있지만 용인시와 처인구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근 아파트에 사는 주민은 “하루만에 쌓인 게 아니라 쓰레기 양은 어마어마할 것 같다”며 “시민 세금을 들여 수질정화를 위해 조성한 습지가 맞느냐”고 비판했다.

경안천 지류인 양지천 상류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이 경안천 수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에 따라 용인시는 한강수계기금 27억원을 들여 2011년 초 고림동 인공생태습지를 조성했다. 이 습지는 수질정화와 함께 수생태 복원, 생태학습 환경 조성, 주민 친수공간 확보 등 복합적인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수질정화 기능을 갖춘 생태습지를 비롯, 목재데크와 휴게공간, 식물 자생공간 등으로 꾸며졌는데, 상류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가 목재데크에 가로막혀 쌓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