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용인지역 공약 관심↑분당선 동탄2~오산까지 연장, 기흥호수 시민공원으로 조성


기흥호수 수질 개선 시민공원으로 조성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지난 1일 발표한 지역 공약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당시 문재인 후보는 경기도 8대 공약을 제시하면서 분당선 연장을 통한 용인경전철 연계철도망 구축과 기흥호수공원 시민공원 조성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수도권 광역교통청 신설과 상수원의 다변화 검토 공약도 용인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돼 있어 용인이 경기 남부의 핵심 도시로 발전하는 토대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먼저 분당선 연장(용인 기흥~동탄2~오산) 등 경기 남부권 광역철도 노선연장 추진이다. 현재 기흥구(인구 42만명, 용인시 인구의 42%) 주민들은 동탄과 광교, 서울 등으로 출·퇴근하고 있지만 광역교통체계가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은 실정이다. 이 때문에 기흥에서 동탄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1시간정도 소요될 정도로 교통이 열악하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선거운동 기간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면서 현재 운영 중인 분당선 구간 중 기흥에서 동탄을 거쳐 오산까지 연장하는 복선전철화를 국가시행 광역철도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분당선을 오산까지 연장할 경우 분당선, 용인경전철 등과 ‘+자형’ 연계철도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구체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반영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분당선 연장선은 용인경전철과 같은 도시철도가 아닌 현 분당선처럼 국가가 시행하는 광역철도여서 정부가 건설비의 70%와 운영비를 부담해 용인시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평균 400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는 용인경전철 수요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당시 기흥호수 등 도심 속 휴식과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시민공원 조성 공약도 제시했다. 도심 속 농업용 저수지를 일반 저수지로 전환하고, 관리권을 지자체에 넘겨서 시민들이 주말과 휴일 휴식과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흥호수에 생태섬을 조성하고 체육시설을 설치하는 안이다. 기흥호수 인근 경기 남부권에는 용인, 수원, 화성, 오산, 평택 등 인구 350만명이 거주하고 있어 기흥호수가 남부권 시민들의 도심 휴식공간이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기흥호수 수질 개선과 오염토 준설을 통해 3급수 이상으로 개선하는 것이 1차 목표다.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용인을)은 ‘기흥저수지 퇴적물 준설(수질개선)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보고회를 통해 수질개선을 위한 준설과 준설토를 활용한 인공섬 조성 필요성을 밝힌 바 있다. 현재 관련 예산을 확보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현실적으로 달성하기 어려운 수질개선 목표로 막대한 재원과 인력, 시간을 투입하는데 따른 국가적 손실 △팔당상수원 수질개선을 위한 상수원보호구역과 특별대책지역 지정 등에 따른 주민들의 토지 이용규제로 인한 재산권 침해 △팔당상수원 보호를 위한 각종 규제로 인한 상류 및 중·하류 주민 간 갈등 등을 완화하기 위해 팔당 취수원을 다변화해 중복규제 지역에서 용인 등 경기 동부 7개 지역을 분리할 수 있다는 정책도 주목해야 할 공약 중 하나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