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용인시민들도 문재인 대통령 선택했다...기흥구선 44.5% 지지홍준표 22.0%로 2위...안철수 21.6% 득표
지상파 3사에서 제19대 대통령 당선 확실을 전하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9일 오후 11시40분경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소감과 다짐을 이야기하고 있다.ⓒ 오마이뉴스 이정민

9일 치러진 19대 대선에서 용인시민들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대통령으로 선택했다. 용인시 3개구 선관위에 따르면 문재인 당선인은 투표자 62만1799명 중 26만1765표를 얻어 득표율 42.1%를 기록했다. 2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는 12만4900여표 차로 크게 앞섰다.

홍준표 후보는 13만6787표를 얻어 22.0%로 2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3만4545표를 얻어 21.6%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각각 7.4%, 6.2%를 얻는데 그쳤다.

구별로 보면 문재인 당선인은 기흥구에서 전국 평균 득표율을 웃돈 44.5%를 얻었으며 수지구에서도 42.4%를 얻었다. 처인구에서는 37.6%를 기록했다. 홍준표 후보는 처인(24.7%)과 수지(22.3%)에서 2위를 했지만 기흥에서는 21.2%를 얻은 안철수 후보에 이어 3위(20.5%)에 머물렀다.

9일 오후 용인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처인구 개표소에서 개표 사무원들이 투표지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용인시민신문  webmaster@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시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