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경기도의원 보궐선거]자유한국당 김종철 후보 당선"지역주민의 승리며 보수 살아 있음 보여줘"
자유한국당 김종철 당선인

12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 선거구(마북 동백) 보궐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김종철 후보가 39.9%를 득표해 당선됐다. 국민의당 박희준 후보는 33.3%, 복지국가당은 26.8%를 얻어 아쉽게 낙선했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김종철 후보는 마북동에서 총 1476표(57.6%)를 득표한데 반해 야권으로 분류되는 국민의당 박희준 후보는 28.3%를 얻었다. 동백동에서는 김 후보가 30%를 국민의당 박 후보가 35.2%를 얻었다.

복지국가당 강영광 후보 약진도 두드러졌다. 복지국가당 강 후보는 마북동에서는 총 355표 득표율은 13.9%를 얻은데 반해 동백동에서는 34.4%를 얻어 이 지역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국민의당 박희준 후보에 30여표 못 미치는가하면 당선된 깁 후보보다는 200여표를 더 얻었다.

결국 매 선거철마다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했던 마북동의 표심이 이번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았다.

20년 공직 경험을 살려 ‘치안‧교통 전문가’를 슬로건으로 내건 김 당선자는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 청소년 쉼터 조성 및 활성화 GTX 구성역과 연계한 셔틀버스 증차, 동백 중동 마북 지역 광역 M 버스 신설 및 증차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김 당선자는 현 자유한국당 용인(정)당원협의회 운영위원과 유관순국민영화추진위원회 용인시지부장을 역임하고 있다.

김종철 당선자는 “저를 선택해 주신 유권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이번 선거 결과는 지역 주민의 승리며, 보수는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본다. 도의원이지만 지역 주민이 뽑아줬기 때문에 (유권자의)고충이나 애환 귀 기울려 발로 뛰며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보궐선거는 총 선거인수 8만2873명 중 7596명이 선거를 마쳐 투표율은 역대 최저 수준인 9.2%에 머물렀다. 시도의원 선거가 치러진 전국 7개 자치단체 평균 투표율은 23.4%로 인근 포천시의 경우 33.1%를 넘겼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찬만 2017-04-14 09:52:30

    마북, 동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최순실당 동네 인증ㅋㅋㅋㅋㅋ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