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우현 의원 "어떻게 9명 시신 위해 1000억원을 쓰나" 발언 논란한국당 선대위 발대식서 발언...네티즌 등 시민 비난...

“어떻게 9명의 시신을 1000억원을 넘게 들여 인양하느냐”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용인갑·사진)이 7일 세월호 인양을 두고 한 말에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기인천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및 필승결의대회에서 “지금 9명의 시신을 인양하기 위해 1000억원이 넘는 많은 돈을 갖고 세월호를 인양하고 있다”며 “6·25 때 나라를 지킨 유해는 발굴하지 않고 어떻게 9명의 시신을 1000억을 넘게 들여 찾느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애국심을 자극해 보수층을 집결하기 위한 소신 발언으로 보인다.

이우현 의원은 “6·25 때 우리 군인들, 젊은이들이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쳤는데 아직도 산 속에서 12만5000명의 유해를 못찾고 있다”며 “돈 많이 들여 유해를 찾아 그분들을 부모, 형제의 품으로 보내줘야 한다”고 말했다. 결국 국가유공자인 6·25 참전 용사들의 유해를 찾아야 한다는 발언에 세월호 인양을 빗대어 쓴 것이다. 대통령 탄핵 이후 조기대선정국에서 한국당의 위기를 만회하고자 한 이우현 의원의 계산된 발언이라는 분석이다.

이 의원은 이에 그치지 않고 “노무현·김대중 정권 때 얼마나 많은 비리를 저질렀느냐”며 “‘바다이야기’(성인용 사행성 게임)로 대한민국을 온통 도박장으로 만들었다”며 “그때 대한민국 국민이 빚더미에 올라섰고 많은 사람이 자살했다. 자살한 사람들의 한을 풀어줘야 한다”고 덧붙여 지난 진보성향 정권의 과오도 끄집어냈다.

이우현 의원의 이같은 발언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한때 전문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산에서’라는 닉네임을 쓴 네티즌은 “세월호 1000억은 아깝지 않은데 당신 같은 국회의원에게 들이는 세금은 너무 아깝다”고 비판했다. 또 ‘강아지풀’이라는 네티즌은 “1000억이 그렇게 아까운 사람들이 이미 박정희 한 사람을 위한 기념사업에는 1800억을 예산으로 잡느냐”고 말하며 이 의원 발언이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총알버스’라는 네티즌 역시 “자기 자식이 세월호안에 수장돼 있어도 그런 말이 나올까”라며 이우현 의원의 발언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당도당위원장인 이우현 의원은 대선기간 경기도당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하게 됐다.

황연실 기자  silsil47@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연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