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특집
“광교 경기융합타운 건립 국토부 승인” 용인시, 도청 유치 결국 물거품 되나…

남경필 도지사 “애초 계획대로 광교 간다”
용인시 “쉽지 않을 것 예상…끝까지 최선”


정찬민 시장이 파격적으로 제안한 경기도청사 옛 경찰대 이전이 사실상 물거품 될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경기도가 신청사 이전이 포함된 ‘광교신도시 택지개발 사업 개발 계획 및 실시계획’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승인했다고 지난 4일 밝혔기 때문이다.

그런데다 그동안 정 시장의 제안에 확정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던 남경필 도지사도 최근 일부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경기도청사는 애초 계획한 광교로 이전할 것이라는 계획에 변화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파악돼 ‘도 청사 용인시대’ 계획은 3달여만에 공수표가 될 상황에 처해 진 것이다.

경기도도 지난 4일 보도자료에 ‘광교신도시 택지개발 사업’을 ‘경기도 신청사 복합개발’로 표현해 사실상 용인시의 제안은 공론화 대상이 되지 못한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시킨 셈이 됐다. 
이계삼 경기도건설본부장도 “국토부 승인으로 경기융합타운 건립은 확정됐다고 보면 된다”고 밝혀 향후 청사 이전 계획에 변수가 없는 이상 용인으로 오는 것은 어렵게 됐다는 것이 중론이다.

특히 경기융합타운 추진단 한 관계자는 “용인시 제안에 대해 공식적인 내부 논의 대상이 되지 않아 (논의를)하지 않았다”고 밝혀 애초부터 가능성 없는 사업에 용인시가 경기도를 대상으로 무모한 ‘샅바싸움’만 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상황이 이쯤 되자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행정적으로는 도 청사 용인 이전을 추진할 근거가 사라졌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용인시가 현실적 문제를 정확히 파악해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묘수를 꺼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용인시의회 한 재선 의원은 “국토부의 실시계획 승인 과정을 잘 알고 있는 용인시가 도청 이전 제안을 끝까지 고수하는 것은 억지스럽게 보일 수밖에 없다”라며 “지금이라도 불가능을 공식화 하든, 다른 대응책으로 상황을 유리하게 만들것인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는 일말의 가능성이 있다면 할 수 있는 노력에 집중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경기도 신청사 유치 용인시민 추진위원회’도 용인시와 같은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향후 과정에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