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특집
용인시, 기초조사 통해 도시재생 정책방향 수립재생활성화 후보지역 7곳 검토

현행 개발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올해 초 용인시는 도시계획과 내에 도시재생팀을 신설했다.

옛 경찰대 부지 등 공공기관 이전지역에 대한 업무를 맡고 있는 도시재생팀은 첫 업무로 4개월에 걸쳐 도시재생 기초조사와 정책방향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했다. 또 지난달 9월 원도심에 대한 개발방식이 원주민을 떠나보내는 주택재개발에서 원주민의 재정착률을 높이는 마을 만들기 등 재생에 초점을 맞춘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조례를 만들었다.

올해 5월 수립한 도시재생정책 기초조사 및 정책방향 수립 용역은 2035 도시기본계획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그리고 2020 기본경관계획을 토대로 기초조사가 실시됐다. 이와 함께 인구, 사업체, 노후주택, 경제활동인구, 고령인구수 등의 비율을 토대로 도시쇠퇴를 진단하고 여건을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처인구청 주변과 신갈오거리 주변의 쇠퇴가 가장 큰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토대로 시는 도시재생 비전과 기본 방향 등을 담은 기본구상을 마련했다.

김창수 도시재생팀장은 “주거환경, 지역경제, 사회문화 재생을 목표로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도시재생 조례 제정 등 추진체계를 정비하고, 정비구역 해제 예상지역에 대한 관리방안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시 지역특성을 반영할 수 있는 지표를 마련하는 한편,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도시재생대학을 통한 지속적인 교육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인구변화, 사업체, 노후주택 등 도시재생특별법상 기준에 따라 도시재생활성화지역 후보 7곳을 검토했다. 그 결과 구도심 밀집지역인 처인구청과 신갈오거리 주변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순위로 꼽혔다.

기초조사 수립 용역에 따라 시는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 지난달 ‘용인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제정한 상태다. 이 조례는 도시재생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치 운영하고, 사업의 통합적 추진과 원활한 소통을 위한 주민협의체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는 조례를 토대로 도시재생 관련 주요 시책과 주민제안을 평가하기 위해 도시재생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에 대한 주민제안 검토, 주민협의체에 대한 지원과 협력, 도시재생 관련 교육, 도시재생 관련 조사와 연구 등을 하기 위해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수립해 도시재생활성화 시범지역을 선정해 주민 참여를 통한 원도심 재생에 나설 계획이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