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원삼중 상황은 교육청의 안일한 행정 탓”조창희 도의원, 개축예산 전액 편성해 가설계 통한 착공 요구

 경기도의회 조창희(사진) 의원이 지난 18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10회 4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원삼중학교 학생들의 열악한 상황을 언급하며 경기도 교육청의 안일한 행정을 질타했다.

조 의원은 이날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교육감의 공언에도 불구하고 교육청의 안일한 행정으로 인해 컨테이너 교실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의 열악한 상황을 고발하기 위해 나섰다며 “원삼중학교는 6학급, 103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곳으로 그동안 낡은 학교에서 아이들은 불편을 감수하고 공부를 해 오고 있다”면서 “새 학기를 시작해야 하는 학교가 갑자기 교실 없이 수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 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어 “교육청과 학교는 부랴부랴 컨테이너 건물을 활용해 수업을 시작토록 했지만 정상적인 학교생활이 될 리가 없다”면서 “현재 학교의 컨테이너 교실은 비가 오면 철판 틈새로 빗물이 새고 건물의 울림에 따른 소음으로 수업진행이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특히 “곧 다가올 여름에는 금방 뜨거워지는 컨테이너교실 안에서 아이들이 더위를 견딜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더 큰 문제는 아이들의 건강상태다. 컨테이너 교실로 이동 후 아토피와 가려움으로 시달리고 있으며 냄새로 인해 눈이 따갑고 앞을 보기 어렵다고 우리 어른들이 호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 의원은 원삼중 사태와 관련해 도교육청이 누굴 위한 행정을 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교육당국의 안일한 행정을 질타했다.

조 의원은 “아이들의 교육여건이 최악의 상황으로 향하고 있는데도 교육청은 이번 추경예산에 철거비와 설계비를 반영했고 내년도 본예산에 학교 개축예산을 반영한다고 한다”며 “그래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도대체 교육청은 정신이 있는 건지, 행정은 누구를 위한 행정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어 “부득이한 사유가 있을 때에만 편성해야 하는 추경예산에 안전한 학습권을 보장하는 학교 개축과 같은 중대 사안은 편성하지도 않으면서 교육감 공약사항은 왜 그렇게도 확대돼 편성하는 것인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다”며 이재정 교육감에게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조 의원은 끝으로 “원삼중학교에 대한 개축예산을 전액 편성해 가설계를 통한 착공이 즉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할 것과 “조치결과를 의회에 정식으로 보내 줄 것”을 요청했다.
 

임영조 기자  yjli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