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커버스토리
"농사 5년 더 지어야 해. 기부 30년 꼭 채워야 하거든"

 

   
“시골서 인재를 키우는 장학회가 있으면 좋겠는데 말여….”  1991년 어느 날이었다. 모처럼 만난 친구로부터 솔깃한 얘기를 들었다. 장학회를 추진한다는 거였다. 50대 초반의 가난한 농부였던 황규열에겐 듣던 중 반가운 소리였다.

지난 세월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전쟁과 가난 속에 두 동생이 배곯아 죽어갔던 그날들…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남의 집 담장을 넘었던 가슴 아픈 기억…

마침내 2011년 1월, 수십 년 농사지어 모은 5000만원을 백암면장학회에 내놓았다. 그리곤 외쳤다. “오늘이 내 생애 가장 행복한 날입니다.” 25년 이어가고 있는 장학금 기부운동이 이렇게 시작됐다.

우상표 기자  spwoo@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상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