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
삼성노동조합 부당해고자 1인 시위

   

삼성노동조합 박종태 해고복직 투쟁 위원장이 매주 토·일요일 광교산 입구에서 삼성노동조합 부당해고자 1인 시위와 해고무효 소송에 관련해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서명으로 동참하는 주민은 일일평균 150여 명. 박 위원장은 과거 삼성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의 사원대표이자 삼성전자노조 역할을 대신하던 한가족협의위원으로 활동하다 지난 2010년 11월에 해고됐다. 해고 전에는 정직 2개월과 협의의원직 면직, 징계감봉 6개월을 받은 바 있다. 광교산입구에는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삼성 이건희 무노조경영에 항거’ 집회도 진행됐다. 

이나경 기자  jr4778@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