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포토
경전철 관련 의혹 검찰 손으로
PREV
NEXT
  • 1

   

경전철 의혹 규명과 관련된 공이 검찰로 넘어갔다. 용인경전철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간사를 맡았던 지미연·이희수 의원은 지난 20일 수원지검을 방문, 수사의뢰서를 접수했다. 이날 제출된 의뢰서에는 그간 특위 조사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을 10여 쪽 분량에 담은 요약서와 17가지 증빙자료도 첨부됐다. 두 의원은 이날 의뢰서 제출 후 검찰 수사를 의뢰하게 된 배경 등을 설명했다.

함승태 기자  stham@yongin21.co.kr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승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제1회 처인승첩 기념 전국 백일장 수상자 명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