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HOME 생활 생활
쓰레기가 이렇게 많을 수가!

용인시 특전동지회(지회장 이병석)는 지난 5일 맑고 깨끗한 하천만들기운동으로 양지천 수중정화작업을 실시했다.

양지천은 처인구 마평동과 고림동 사이에 위치한  하천이며 경안천으로 합류되는 하천이기도 하다. 정화작업행사로 용인시 특전동지회가 활동한 구간 주변에는 아파트와 주택 및 학교가 밀집해 있으며 용인종합운동장과도 거리가 가깝다. 

5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된 용인시 특전동지회 회원들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보트 및 스쿠버장비를 가지고 나와 정화작업에 힘을 쏟았다.

정화작업에 참가한 이병석 지회장은 "쓰레기 수거도 문제지만 생활하수인지 악취가 심하게 나는 검은하수가 양지천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는걸 확인 했다"말했다.

이번 정화작업에서 회원들은 2톤여가량의 쓰레기를 수거했으며 하천에는 투망, 텔레비존, 타이어 등 다양한 쓰레기가 버려져 있었다.

앞으로 특전동지회는 매년 용인관내 수중정화작업으로 맑은 하천 만들기를 위해 힘 쓰겠다며 시민들도 다 같이 협조해주길 기대하며 정화활동 작업을 마무리했다.

   
쓰레기가 보트위로 한가득이다.

   

   
특전동지회원들이 수거된 쓰레기를 함께 옮기고 있다.

   
특전동지회원들이 수거된 쓰레기를 함께 옮기고 있다.

   
정화작업구간에서 심한 악취가 나는 검은 하수가 양지천으로 흘러들어 가고 있는게 보인다.

   
용인시 특전동지회 회원들이 수거된 쓰레기를 옮기고 있다.

 

김학민 시민기자  min353159@naver.com

<저작권자 © 용인시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민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