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기사 (전체 1,019건)
호쟈이야기
터키 유머에는 ‘니스렛딩 호쟈-’라고 하는 이름의 인물이 많이 나온다. ‘호쟈-'씨는 꾀가 많고 지혜가 있는 승려라는 의미로 이 ‘호쟈-이야기’는 터키에서는 대단히 인기 있는 우스개이다. 호쟈-의 기우제어느 날 오랫...
한수남 시민기자  |  2008-10-29 15:51
라인
이집트 문화유산의 초석 ‘돌’에 사로잡히다
이집트의 에스완 하면 사람들의 뇌리를 스치는 것이 에스완 하이 댐 일 것이다. 1960년부터 1971년 까지 이집트의 강력한 지도자 나세르 대통령 때 건설된 3.8Km가 넘는 세계적인 인공 댐 중에 하나다. 그러나 ...
소호영 시민기자  |  2008-10-29 15:50
라인
대가들의 표절-웃음으로 떠나는 음악 산책
잘 아는 선생님께서 가끔 안주거리로 음악이야기를 들려주실 때가 있다. 그때마다 나는 즐겁게 웃음보를 터트리게 된다. 예전에 어디선가 읽으며 수집하고 정리해 두었던 자료를 소개한다. 본문을 다루기 전에 패러디와 표절에...
강형문 시민기자  |  2008-10-29 15:13
라인
소시민의 소견
이젠 가을도 체면을 챙겼는지 아침저녁으로 옷깃 사이로 으스스함을 느끼게 한다. 천시(天時)는 어김없이 지구의 지축을 기울여 이 땅에 높...
최영종 시민기자  |  2008-10-29 14:59
라인
‘들국화’라 부르는 꽃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이란 시의 한 구절이다. 시인께서야 굳이 꽃 하나를 두고 표현한 ...
이정현 시민기자  |  2008-10-29 14:31
라인
11월은 모두 다 사라진 것은 아닌 달
가을 가뭄을 덜어주는 비가 내리고 나더니 추위가 성큼 다가서서 서리가 내린 곳도 있다는 소식이 들리는 것을 보면 계절은 그렇게 어김이 없다. 집에 있는 시간이면 늘 열어 두던 창은 이제 아침, 저녁으로 환기를 하거나...
노영미 시민기자  |  2008-10-28 10:26
라인
‘들국화’라 부르는 꽃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이란 시의 한 구절이다. 시인께서야 굳이 꽃 하나를 두고 표현한 건...
이정현 시민기자  |  2008-10-24 16:02
라인
道聽塗說 (도청도설)
“탤런트S는 사채업자였다지?” “아무개는 누구의 세컨드라며?” 누구에게서 들었는지도 모르는 말들을 검증 없이 타인에게 전하는 경우가 많...
이도건 시민기자  |  2008-10-23 15:03
라인
향기의 원인
중병에 걸린 ‘함쟈-’는 이제 곧 숨을 거둘 지경이었다. 의사의 선고가 났기 때문이다. 집에서는 온 식구가 장례 준비에 분주하다. ‘함쟈-’가 이 세상을 이별할 때가 왔구나 하고 있을 때 갑자기 아래층에서 올라온 구...
용인시민신문  |  2008-10-23 13:55
라인
죽음의 상징 룩소르 나일강 서쪽
룩소르의 동쪽이 신전과 이집션들의 생활의 터전이라면 나일강 건너 룩소르의 서쪽은 죽음과 어둠의 상징처럼 왕가의 계곡과 여왕의 계곡 등과...
소호영 시민기자  |  2008-10-23 13:21
라인
[처인구]생태체험 학습여행 참가자 모집
용인시와 한택식물원(백암면 옥산리 소재)은 ‘멋진 이웃과 함께하는 생태체험 학습여행’ 참가자를모집한다. 오는 25일부터 내년 9월 5일까지 1년간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매주 둘째, 넷째 토요일에 진행된다. 올해에는...
용인시민신문  |  2008-10-22 15:42
라인
지역 주민은 손님이 아니다
외국어고에는 제2외국어 수업이 일주일에 6단위이다. 나는 일본어를 배우고 있다. 일본어라는 언어 자체를 배우는 것도 재미있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파트는 일본문화에 관한 내용을 배울 때이다. 그 중 가장 관심을 갖고...
유경희  |  2008-10-20 17:01
라인
거미의 모성애
거미가 참 징그러운 동물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징그러워서 가까이 하고 싶지 않은 마음은 어른이라고 해서 어린이들과 별로 다를 바가 ...
이정현 시민기자  |  2008-10-19 09:47
라인
농자인자(農者忍者)
‘고사성어’에도 없는 이 제목의 한자를 고명한 한학자가 보면 적잖이 황당해 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서투른 솜씨로 인터넷을 뒤지다보면 내가 알지 못하는 우리나라 말씨에 황당할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그래도 이 말을...
한수남 시민기자  |  2008-10-15 15:09
라인
사막의 레스토랑
어떤 사나이가 사막 한복판을 자동차로 달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엔진이 고장 나서 꼼짝도 못하게 되었다. 사나이는 할 수없이 차를 버리고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쨍쨍 내리쬐는 태양빛이 사나이의 체력을 사정없이 앗아간다....
한수남 시민기자  |  2008-10-15 15:07
라인
10년 만에 만난 친구
어제 친구를 만났다. 10년 만에 만났으니 서로 부둥켜안을 만도 했다. 하지만 그와 나 사이에는 영계(靈界)라는 보이지 않는 벽이 가로...
용인시민신문  |  2008-10-15 13:35
라인
500여년 향리 수몰의 아픔…
사라진 어비울 마을…어제 그리고 오늘늦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지난 9월 마지막 일요일. 처인구 이동면 동도사 입구에 사람들이 하나 둘 ...
우상표 기자  |  2008-10-15 11:36
라인
[용인시]무료 요리교실 참가자 모집
용인시 건강가정지원센터는 일반 시민과 결혼이민 여성 대상의 무료 요리교실 ‘우리엄마는 요리왕’ 을 운영키로 하고 참가자 36명을 선착순 모집한다.한국요리 위주로 이론과 실습 교육을 하는 이번 교육은 용인중앙요리제과제...
박수진 기자  |  2008-10-15 11:17
라인
경안천 상류에 실지렁이 뭉실뭉실, 콩나물이 둥둥
팔당호로 흘러들어가는 경안천 지류인 금학천이 자연친화적 인공 습지 조성계획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경안천 상류로 오염물질이 바로 ...
이정현 시민기자  |  2008-10-12 15:19
라인
애벌레와 아이들
산초나무에서 애벌레를 만났다. 호랑나비 애벌레다. 호랑나비 애벌레는 산초나무, 탱자나무, 귤나무 등 운향과 식물을 좋아한다. 호랑나비 ...
이정현 시민기자  |  2008-10-11 01:1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