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신문
상단여백
여백
창간 특집 l 용인 신도시 ‘4세대 이야기’ “
정착 시기 다르지만 우린 모두 ‘용인 사람'"
2017년 100만 도시 오늘의 용인은 다른 경험과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살고 있다. 우선 줄곧 용인을 지켜온 토박이들이 있다. 용인 전체 인구의 10% 미만이다.특히 수지권역에선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비중이 낮다. 용인에서 신도시가 개발된 역사는 199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풍덕천1동 일대에 수지1지구가 1989년 10월, 택지개발촉진법 상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되면서 시작됐다.
창간 특집 좌담회 ㅣ 신도시 대탐구...정착 시기별로 본 용인 신도시 사람들
지역경제와 환경을 살리는 로컬푸드
공생과 상생의 지역순환경제 구조 만들자
우리가 음식을 먹는다는 것은 옷을 입는 것과 차원이 다르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있어 음식이 가장 중요함에도 일상생활에서 음식은 옷을 입는 것처럼 가볍게 여겨지고 있다.음식을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게 되면서 언제부터인가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민들은 그들이 흘린 땀과 노력에 비해 사회적으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인터뷰]평택농업희망포럼 김덕일 운영위원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재뉴스
생리통
용인 만세운동의 발원지
‘티나 터너’의 Proud Mary
여백
Back to Top